설악산

설악산은 그 품에 한번 안긴 이라면 누구든지 영원히 사랑하지 않고는 못 배기게 만드는 산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 산은 ‘절세의 미인’에 견주어진다. 죽순처럼 뾰족뾰족한 봉우리가 구름을 뚫고 솟아있는 모습이나 바위를 타고 흘러내리는 비취처럼 맑은 물이 골짜기마다 못을 이루고 폭포를 이룬 모습을 보면 그 말이 그다지 지나치지 않음을 알 수가 있다. 금강산이 수려하기는 하되 웅장한 맛이 없고 지리산이 웅장하기는 하되 수려하지는 못한데 설악산은 웅장하면서도 수려하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경관이 빼어나다.
     
 
     

 

속초해수욕장

속초시의 유일한 해수욕장이다.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동쪽으로 500m 거리에 위치. 모래밭 길이는 약450m, 폭 45-80m로 속초시내와 인접해 있어 잠시 쉬다가 행락객들이 많이 찾는다. 여름철 고속터미널에서 하차해 한밤중에도 이곳에 오면 야영장이나 백사장에 턴트를 치고 1박을 할 수 있다. 물론 아침에 동해안 일출을 바로 볼 수 있다. 물론 이곳은 여름 한철이 아니어도 고속터미널에서 내려 잠시 바다를 바라보고 여유시간을 가지고 다음 행선지로 이동하기에 좋은 곳이다.

속초시의 유일한 해수욕장이라 속초시의 행정력이 동원되어 운영되기 때문에 다른 어느 해수욕장보다도 질서가 잡혀 가족단위로 찾아와 쉬기에 적합하다. 백사장 뒤편에 송림이 잘 가꾸어져 있으며, 화장실, 샤워장 등 부대시설과 대규모 주차장(4백대 수용가능), 야영장 등이 충분히 확보되어 있다. 또한 인근에 생필품 등을 구입할 상가와 횟집타운도 있다. 속초 시에서는 지난 2000년부터 이 곳에서 매년 1월1일 해맞이 축제를 열고 있다.
     
 
     

 

가을동화 촬영지

갯배를 타고 아바이 마을로...

배를 타고 50미터 정도를 건너가면 파란색 지붕의 자그마한 가게가 눈에 들어오고 이내 은서의 모습이 떠올려지는 이 가게는 가을동화 촬영장소로, 갯배의 운치와 함께 요즘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 가게 오른쪽 옆의 골목길로 조금만 들어가면 광활한 바다가 나오는데 극중 바닷가 장면 중 여러 부분을 촬영한 청호동 백사장으로 멀리 영금정 해맞이 정자가 보이기도 한다.

실향민 1세대 집단촌

태석(원빈)이 돈에 팔려가려는 은서를 데리고 달아나는 장면에 나왔던 곳이 청호동. 그러나 이곳은 <가을동화>에서처럼 아름다운 곳만은 아니다. 바로 분단의 비극을 고스란히 간직한 아바이 마을이 있기 때문이다. 청초호 변에 위치한 이 마을은 분단 이후 북에 고향을 두고 온 실향민들이 정착해서 살고 있는 자그마한 곳이다. 또 청초호는 바다의 일부분이 막혀서 형성된 호수로 지리학적 용어로 석호라 일컫는다. 준서와 은서의 사랑을 엇갈리게도 또 나르기도 했던 갯배는 이렇듯 역사적으로나 지리학적으로 의미가 있는 이곳 청호동을 속초시내와 연결하는 유일한 해상교통수단이다.
주민들 누구나가 갯배와 얽힌 한두 가지 추억쯤은 갖고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이곳 사람들 가까이에서 삶의 애환을 같이 한 속초의 명물이다.

     
 
     

 

하조대

해변에 기암절벽이 우뚝 솟고 노송이 그에 어울려서 경승을 이루고 있는데, 절벽 위에 하조대라는 현판이 걸린 작은 육각정(1955년 건립)이 있다. 조선의 개국공신인 하륜()과 조준()이 이 곳에서 만년을 보내며 청유()하였던 데서 그런 명칭이 붙었다고 하나, 양양 현지에는 또다른 별개의 전설도 남아 있다.

이 하조대를 바라볼 수 있는 바닷가에 1976년 신설 개장된 하조대해수욕장이 있다. 너비 100m, 길이 1,000m, 면적 약 2만 5000평에 달하는 이 해수욕장은 물이 깊지 않고 경사가 완만하며 배후에 송림이 우거져 있다.

     
 
     

 

대포항

어항으로서의 대포보다는 관광지로서의 대포로 더욱 더 각광을 받고 있다. 이는 설악산과 척산온천, 동해바다, 청초호와 영랑호의 아름다운 자연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곳에 대포항이 위치해 있으며 정치망에 걸려드는 광어, 넙치, 방어등의 고급 생선들이 반드시 대포항을 통하여 처리되기 때문에 신선한 생선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대포동의 횟집으로 몰려오고 있기 때문이다. 년평균 100만명이 관광하는 너무나 이름난 항구로서 기존 어항이 협소하여 종합 관광어항으로 개발코자 추진 중에 있다.
     
 
     

 

낙산사

관세음보살이 항상 머무른다는 낙산에 위치하고 있는 사찰로, 통일신라 문무왕 16년(676) 의상대사가 지었다고 한다. 당나라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의상은 기도를 하다가 관세음보살을 만나 보살이 가르쳐준 곳에 법당을 지은 후 낙산사라 하였다. 그 후 여러 차례에 걸쳐 다시 지었는데, 현재 원통보전을 비롯하여 종각·일주문·천왕문·선실·승방 등의 건물이 남아 있다.
관세음보살을 보신 원통보전은 앞면 3칸·옆면 3칸 규모이며, 지붕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집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면서 장식을 겸하는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놓인 다포양식의 건물이다. 절 옆에는 의상이 붉은 연꽃 위에 나타난 관음을 만나 불당을 지었다고 전해지는 자리에 홍련암이 있고, 의상이 앉아서 참선했다는 자리에 세운 의상대가 있다. 낙산사는 해변에 위치한 특이한 구조의 사찰이다.
     
 
     

 

척산온천휴양촌

42℃∼53℃의 약알칼리성 온천수가 1일 4,300m/t 용출되며 수질은 유황,나트륨, 라듐등 10여종의 광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소화기 질환, 신경통, 피부질환에 효과가 있다.
온천장에서 목우재를 통하여 설악산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주변에는 콘도와 토속음식점들이 있어 먹거리촌으로도 유명하다.
지금은 숙박 시설(호텔식 43실)도 완비하여 종합휴양지 성격을 띠고 있다.